거래량 줄고, 미분양까지, 새정부 완화 기조에 '관망모드' > 금융소식

본문 바로가기
  • 만원

금융소식

9046932fc8081007537d393aefa359c8_1628517369_1645.jpg

거래량 줄고, 미분양까지, 새정부 완화 기조에 '관망모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 닥터뱅크 2022-04-11 17:15

본문

2월 거래량 804건, 통계 집계 이래 첫 1000건 이하
청약 경쟁률 '4분의 1' 토막…163.8대 1→42.6대 1
 


b69cd738a021880101f6380f806efe4c_1649664941_2994.png
 

새정부 출범을 앞두고 규제 완화 기대감에 시장의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부동산 시장이 그 어느 때보다 조용해졌다. 매매 시장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2월부터 두달간 1000건 아래의 거래량을 보이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청약 시장 역시 잠잠하다. 그간 보기 어렵던 서울 내 미분양까지 생겨났다. 새 정부가 부동산 정책의 대폭 수정을 예고한 만큼, 시장을 지켜보려는 관망세가 짙어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서울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3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 8일 기준 890건으로 집계됐다. 1년 전 같은 달 거래량(3762건)과 비교해선 76% 줄어들었다. 신고기한이 계약일로부터 30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일부 거래가 늘어날 수 있다.

거래절벽은 지난달부터 더욱 심화되기 시작했다. 2월에는 804건이 거래되며, 역대 최저 거래량을 기록했다. 서울시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월별 거래량이 1000건을 넘지 않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사실상의 개점휴업 상태인 셈이다.

수요자들이 이렇게 '관망 모드'를 유지하는 까닭은 새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동산 공약이 현 정부와는 결을 달리하는 만큼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된 상태다.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발로도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나 대출규제, 양도세 완화 등 규제 완화 예고가 나오고 있다. 법 개정 사항을 제외하고 정부가 의지만 가지면 고칠 수 있는 시행령은 취임 이후 개정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청약 시장도 과열양상을 보였던 지난해와 달리 주춤하고 있다. 그간 찾아보기 힘들던 서울 내 미분양이 발생했다. 서울 강북구 수유동 '칸타빌 수유팰리스'는 총 216가구를 분양했으나, 198가구가 미계약으로 남아 무순위 청약을 실시했다.

전체 물량 가운데 91.7%가 '줍줍(무순위 청약)'으로 나온 것으로, 당첨 부적격 사유로 인한 물량 없이 모두 계약 포기로 인한 미계약 분이었다. 무순위 청약 물량 198가구는 무순위 청약 제도(청약홈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가 시행된 2019년 2월 이후 최대 물량이다.

이 단지 외에도 강북구 미아동 '북서울자이폴라리스'에서 미계약 18가구가 발생해 무순위 청약을 진행했다.

청약경쟁률도 예년만 못하다. 지난해 163.8대 1을 기록한 서울 아파트 청약 1순위 경쟁률은 42.6대 1을 기록하며 지난해의 4분의 1수준으로 떨어졌다. 정부가 새롭게 들어서고 난 뒤 청약 제도 등이 개편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자리 잡으면서 수요자들이 대기 수요로 돌아섰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새 정부의 정책 로드맵이 구체화될 때까진 한동안 시장의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진형 공정주택포럼 공동대표(경인여대 교수)는 "제도가 바뀔 것으로 기대하는데 바뀔 때까지 의사결정이 자꾸 미뤄지는 것"이라며 "정책이 구체화될 때 까지는 관망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수위 측에서도 어떤 걸 바꾸겠다는 얘기는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제도화된 것은 없다"며 "당장 정책을 추진하긴 어렵고, 지방선거가 끝나고 정책이 구체화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서정렬 영산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지금은 정책 변화를 앞두고 일종의 탐색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구체적인 로드맵이 제시가 되면 시장이 다시 움직일 것으로 보여진다. 부동산 정책이라는 것은 지자체와 함께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아마도 지방선거 이후가 그 시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주요금리
신규취급액기준 COFIX1.84%
잔액기준 COFIX1.58%
신잔액기준 COFIX1.22%
한국은행 기준금리1.75%
국고채 3년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