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용절차   |   대출계산기   |   즐겨찾기추가
  • 주요금리
    신규취급액기준
    COFIX
    1.55 %
    잔액기준
    COFIX
    1.83 %
    신잔액기준
    COFIX
    1.57 %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 %
    국고채 3년
    1.56 %
  • 만원
  • 개인정보수집 및 활용 동의
기준금리 인하에 대출 이용자들의 복잡해진 셈법
작성자: 닥터뱅크 (작성일: 2019-10-20 오후 10:31:25)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하면서 대출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셈법이 더욱 복잡해졌다. 최근 고정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가 변동형보다 낮아 고정금리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생겨났지만 기준금리 인하로 변동금리가 더 낮아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주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은 아직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게 유지되고 있다. KB국민은행이 21~27일에 적용하는 혼합형(고정)의 금리는 2.42~3.92%다. 반면 변동금리인 코픽스 연계 대출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2.78~4.28%로 고정금리보다 높다. 다른 은행도 비슷한 분위기다.

금리 인상기에는 보통 고정금리가 변동금리가 높은 편이다. 금리 상승을 우려하는 대출 이용자들이 금리가 5년가량 유지되는 고정금리 대출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아지는 역전 현상이 이어졌다. 고정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상황이 또 달라지고 있다. 이번에 기준금리가 내려가면서 변동금리 하락이 예고되고 있는 것이다. 만약 기준금리가 앞으로 더 인하되면 변동금리는 고정금리보다 낮아질 수 있다. 16일 기준금리 인하 뒤 해외 투자은행 9곳 중 6곳이 “내년 중 한은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대출자의 상황에 따라 재테크 전략도 달라져야 한다는 조언을 하고 있다. 우선 신규 대출자는 대출 기간이 장기이면 고정금리를, 단기이면 변동금리를 이용하는 게 낫다는 의견이 많다.  

이미 대출을 받아둔 소비자들은 상황이 복잡하다. 기존 대출자들은 다른 형태의 대출로 갈아타는 게 나을지, 유지하는 게 나을지 일률적으로 단언하기 힘들다. 각자의 대출 잔여기간과 중도상환 수수료를 꼼꼼히 계산해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변동금리 대출자는 내년에 기준금리가 더 내릴지 지켜본 뒤 움직이는 게 좋을 것으로 보인다. 박승안 우리은행 TC프리미엄강남센터장은 “내년에 기준금리가 인하된다는 전망이 많아 변동금리 이용자는 서둘러 고정금리로 갈아탈 필요는 없다”며 “기준금리가 내리고 있는데 시장 대출금리가 급격히 오르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정금리로 대출받은 소비자들은 중도상환 수수료를 따져보고 수수료 부담이 크지 않으면 새로운 상품으로 갈아탈 만 하다. 각자 상담을 통해 변동금리로 갈아타거나, 아니면 과거 고정금리형보다 금리가 낮아진 신규 고정금리형으로 바꿀 수도 있다. 신동일 국민은행 강남스타PB센터 부센터장은 “대출기간이 얼마 안 남은 고객들은 차라리 금리가 낮은 정기예금에 넣어둔 돈을 빼 대출을 갚는 게 현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기예금 금리도 함께 낮아지면서 돈을 어디에 굴릴지 고민하는 소비자도 늘었다. 은행권에선 시중은행보다 예금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을 이용하거나 은행과 통신사들이 함께 내놓는 고금리 특판 상품을 노릴 것을 권했다.  

김은정 신한은행 PWM 분당센터 PB팀장은 “시중은행이 발행하는 금융채나 달러 발행 채권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주가연계증권(ELS) 수익률이 예전만큼 높지는 않지만 연 3~4%대는 된다. 3년 정도 투자하긴 괜찮다”고 내다봤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안내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은 (이하 '회사'는)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통하여 고객님께서 제공하시는 개인정보가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개정하는 경우 웹사이트 공지사항(또는 개별공지)을 통하여 공지할 것입니다.

ο 본 방침은 : 2015 년 7월 1일 부터 시행됩니다.

■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회사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음의 목적을 위해 활용합니다.

① 대출상담/견적 신청 서비스 이용안내 및 금융회사 이용 후 만족도 체크 대출상담을 신청한 고객정보를 상담 신청한 해당 금융회사에 한하여 시스템(Admin)을 통해 제공
② 로그분석 및 마케팅 통계에 활용
접속 빈도 파악 또는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개인정보 제3자 제공 동의

①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신한은행,우리은행,한국SC은행,하나은행,국민은행,외환은행,한국씨티은행,농협은행,기업은행,수협은행,교보생명보험,한화손해보험,삼성화재보험,삼성생명보험,흥국생명보험,흥국화재보험,농협생명보험,농협손해보험,동부화재보험,현대해상보험,신한생명보험,현대라이프생명보험,LIG손해보험보험,롯데손해보험보험,메리츠화재보험,현대캐피탈,신한캐피탈,아주캐피탈,우리캐피탈,BS캐피탈,IBK캐피탈,SC캐피탈,NH캐피탈,상호저축은행 중 고객이 상담을 희망한 금융사에 한함. 해당 금융기관에 Admin을 통해 제공합니다. (사금융 및 대부기간은 제외)

②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대출한도 및 금리산출을 위해 고객과 금융기관을 연결하는 “대출매칭솔루션”을 통해 고객이 상담을 원하는 금융기관에 고객 스스로 직접 입력한 정보만을 해당 금융기관에 Admin을 통해 제공합니다.
소유 중인 부동산 종류, 현재 소득정보, 현재 소득증빙 가능여부 : 고객의 현재 주택조건 분석을 통한 대출 안내 설계를 위함 현재 담보대출 금액, 필요금액 정보, 대출상담 목적 정보 : 고객의 현재 필요조건 분석을 통한 금융상품 추천 안내를 위함

③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름, 핸드폰 번호, 부동산정보, 소득정보, 대출필요금액, 보유대출금액, 대출상담 목적

단, 오프라인상의 개인정보 3자 제공시 고객의 요청 시에만 제공합니다.

④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제공된 정보는 12개월 이내에 파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제공 목적달성 (대출진행완료)시 즉각 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