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용절차   |   대출계산기   |   즐겨찾기추가
  • 주요금리
    신규취급액기준
    COFIX
    0.84 %
    잔액기준
    COFIX
    1.06 %
    신잔액기준
    COFIX
    0.84 %
    한국은행
    기준금리
    0.50 %
    국고채 3년
    1.10 %
  • 만원
  • 개인정보수집 및 활용 동의
은행 "관리 안된다" 정부질책에, 가계대출 더 조인다
작성일: 2020-12-09 오전 10:26:38

연말을 앞두고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에 다시 강하게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주문하자 은행들이 문턱을 높이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대출 문을 하나씩 닫고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4일 금융감독원은 부원장보 주재로 시중은행 가계대출 담당 임원(부행장급)들을 모아 '가계 대출 관리 동향 및 점검'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금감원측은 지난달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이 다시 급증한 사실을 지적하며 "10월과 달리 11월 가계대출 관리가 잘되지 않은 것 같다. 당초(9월) 제출한 연내 가계대출 총량 관리 목표를 반드시 지켜달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1월 한 달에만 9조4천195억원(657조5천520억→666조9천716억원) 급증했다. 10월 증가액(7조6천611억원)보다 약 2조원 많은 규모다.

특히 신용대출의 경우 금융당국이 지난달 13일 연봉 8천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 등에 대한 규제를 예고한 뒤 '규제 시행에 앞서 일단 받아 놓자'는 가(假)수요가 몰리면서 4조8천495억원(128조8천431억→133조6천925억원)이나 불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도 4조1천354억원(466조2천884억→470조4천38억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특히 가계대출 속도 조절에 실패해 연내 총량 관리 목표 달성이 거의 불가능해진 2개 은행을 지목, 강하게 질책하며 '개별 면담'까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은행권에서는 2개 은행의 행장이나 부행장이 이미 따로 금융당국에 소환됐거나 곧 불려갈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런 금융당국의 경고와 압박에 은행들은 가계대출 추가 규제를 서두르고 있다. 이미 지난 10월 이후 신용대출 금리를 높이고 한도를 축소하는 등의 방법으로 가계대출을 조여왔지만, 넘치는 대출 수요로 총량 관리에 어려움을 겪자 '마른 수건 짜기'식으로 남은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분위기다.

KB국민은행은 당장 이날부터 연말까지 대출상담사를 통한 주택담보·전세대출 모집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대출 상담사는 카드 모집인과 비슷하게 은행 외부에서 대출 상담창구 역할을 하며 실제 은행과 차주(돈 빌리는 사람)를 연결해주는데, 이들을 통한 대출 신청을 당분간 받지 않겠다는 얘기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적어도 우리 은행에서 지난 수년간 대출상담사 대출을 막은 사례는 없었다. 이례적인 일로, 올해 코로나와 저금리 등으로 대출이 워낙 많이 늘어난 만큼 연말에 강하게 대출 총량을 관리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비대면 신용대출 주력 상품인 '우리 WON하는 직장인대출' 판매를 오는 11일부터 중단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 상품에 설정해둔 올해 대출 한도가 3조3천억원이었는데, 연말을 한 달 앞두고 소진돼 판매를 조기 종료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 내부적으로 각 상품의 대략적 수요를 예상해 연간 한도를 설정해두기는 하지만, 이 한도를 넘었다고 반드시 상품 판매를 멈춰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주력 신용대출 상품을 한도를 이유로 막는다는 것은 그만큼 현재 대출 총량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하나은행도 조만간 의사·변호사 등 전문직에 대한 대출한도를 더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은행권에서는 당국의 대출 규제 압박에 대한 불만도 터져 나오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은행은 대출 수요가 많아 대출한 것일 뿐인데, 정부는 기본적으로 은행이 공격적으로 대출을 해서 부동산 등에 돈이 흘러간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부동산 가격 상승의 책임을 은행에 돌리는 격"이라고 말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난달의 경우 당국이 신용대출 규제를 예고해 가수요 급증을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며 "그런데도 은행의 총량 관리 부실을 질책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

신용대출은 지난달 5대 은행에서 4조8천495억원이나 급증했지만, 이달 들어서는 눈에 띄게 증가 속도가 줄어 7일까지 증가액이 1천112억원에 불과한 상태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안내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은 (이하 '회사'는)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통하여 고객님께서 제공하시는 개인정보가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개정하는 경우 웹사이트 공지사항(또는 개별공지)을 통하여 공지할 것입니다.

ο 본 방침은 : 2015 년 7월 1일 부터 시행됩니다.

■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회사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음의 목적을 위해 활용합니다.

① 대출상담/견적 신청 서비스 이용안내 및 금융회사 이용 후 만족도 체크 대출상담을 신청한 고객정보를 상담 신청한 해당 금융회사에 한하여 시스템(Admin)을 통해 제공
② 로그분석 및 마케팅 통계에 활용
접속 빈도 파악 또는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개인정보 제3자 제공 동의

①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신한은행,우리은행,한국SC은행,하나은행,국민은행,외환은행,한국씨티은행,농협은행,기업은행,수협은행,교보생명보험,한화손해보험,삼성화재보험,삼성생명보험,흥국생명보험,흥국화재보험,농협생명보험,농협손해보험,동부화재보험,현대해상보험,신한생명보험,현대라이프생명보험,LIG손해보험보험,롯데손해보험보험,메리츠화재보험,현대캐피탈,신한캐피탈,아주캐피탈,우리캐피탈,BS캐피탈,IBK캐피탈,SC캐피탈,NH캐피탈,상호저축은행 중 고객이 상담을 희망한 금융사에 한함. 해당 금융기관에 Admin을 통해 제공합니다. (사금융 및 대부기간은 제외)

②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대출한도 및 금리산출을 위해 고객과 금융기관을 연결하는 “대출매칭솔루션”을 통해 고객이 상담을 원하는 금융기관에 고객 스스로 직접 입력한 정보만을 해당 금융기관에 Admin을 통해 제공합니다.
소유 중인 부동산 종류, 현재 소득정보, 현재 소득증빙 가능여부 : 고객의 현재 주택조건 분석을 통한 대출 안내 설계를 위함 현재 담보대출 금액, 필요금액 정보, 대출상담 목적 정보 : 고객의 현재 필요조건 분석을 통한 금융상품 추천 안내를 위함

③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름, 핸드폰 번호, 부동산정보, 소득정보, 대출필요금액, 보유대출금액, 대출상담 목적

단, 오프라인상의 개인정보 3자 제공시 고객의 요청 시에만 제공합니다.

④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제공된 정보는 12개월 이내에 파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제공 목적달성 (대출진행완료)시 즉각 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