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용절차   |   대출계산기   |   즐겨찾기추가
  • 주요금리
    신규취급액기준
    COFIX
    1.60 %
    잔액기준
    COFIX
    1.78 %
    신잔액기준
    COFIX
    1.49 %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 %
    국고채 3년
    1.39 %
  • 만원
  • 개인정보수집 및 활용 동의
다주택자 주담대 규제, 투기과열지구 확대
작성자: 닥터뱅크 (작성일: 2017-08-07 오후 8:44:43)


금융당국이 8ㆍ2 부동산 대책 후속조치로 시중은행의 다주택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규제를 기존 투기지역에서 투기과열지구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별로 세부 기준을 다르게 적용하고 있는 것을 바로 잡기 위한 차원에서다. 

금융감독원은 7일 오후 2시 서울 명동 전국은행연합회에서 KB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 가계대출 실무진과 만나 다주택자에 대한 주담대 규제 강화 등에 관한 세부 지침을 논의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이번 논의를 통해 다주택자 주담대 규제에 대한 통일 기준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따라 다주택자 주담대 규제가 서울 강남 등 11개구와 세종시 등 기존 투기지역에서 투기과열지구까지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내에서 다주택자가 주담대를 신청할 경우 기존주택을 2년 내 처분하거나, 주담대 2건 이상시 만기연장의 경우 1년 내 1건을 반드시 상환하는 조건을 적용할 방침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다주택자에 대한 주담대 규제 기준이 투기지역으로 한정돼 있지만 선제적으로 투기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투기과열지구 까지 확대 적용하는 것이 맞다"며"시중은행 대출 담당자들로 부터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고 통일 기준을 마련해 이르면 다음주중으로 감독규정 개정할 것"이라고 말했다.